NHK 월드 데일리 뉴스

유엔 사무차장, 북조선 외상과 회담

북조선을 방문 중인 제프리 펠트먼 유엔 사무차장은 리용호 외무상과 회담하고, 긴장 완화를 위해 설득한 것으로 보이는데, 북조선 측의 태도 변화로 이어질지는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북조선 평양에서 7일 열린 회담에서,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펠트먼 사무차장은 핵과 미사일 개발을 계속하는 북조선 측에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도록 요구하는 동시에, 긴장 완화를 위해 설득한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리용호 외무상은 핵과 미사일 개발은 "미국에 대항하기 위한 자위적인 조치"라는 종래의 주장을 되풀이하며 "제재는 부당하다"고 주장한 것으로 보입니다.

북조선은 6일 밤, 발표한 외무성 대변인 담화에서 "미국이 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붙인다면, 다지고 다져온 강력한 핵무력으로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며 미국에 대한 대결 자세를 강조했습니다.
#.돌아가기
(c)NHK